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현대, 홈에서 무기력

기사승인 2020.07.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반 2골 내주고 후반 2골 득점 성남과 2- 2 승점 1 추가 그쳐

전북이 승점 3점을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전북은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0 11라운드 성남FC과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반에 2골을 실점하며 0-2로 끌려가던 전북은 후반 연속골로 동점을 이루면서 홈에서 패배위기를 벗어났다.

전북은 이날 조규성을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내세웠다. 한교원과 무릴로가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고 쿠니모토와 손준호가 중원에 배치됐다. 올 여름 돌아온 신형민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전주성을 밟았다. 포백 수비진은 지난 경기 퇴장으로 출전 못하는 김진수 대신 이주용이 출전했고 최보경-홍정호-이용이 나섰다. 골키퍼는 송범근.

전북은 초반 성남 유인수의 움직임을 막지 못하면서 첫 골을 허용했다. 유인수의 패스를 받은 성남 이재원이 전북 페널티박스 중앙 근처에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반격에 나선 전북은 손준호의 슛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고 끌려가다가 오히려 추가점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 성남 박태준에 실점했다. 성남의 빠른 배후 침투 패스에 전북 수비가 허물어지고 말았다.

전북은 전반 내내 집중력과 활동량에서 밀렸다.

후반 전북은 다른 팀이 됐다. 이승기가 투입되면서 손준호가 신형민 자리로 이동했다. 올 시즌 익숙한 포지션이 구성되면서 공격력이 살아났다.

후반 9분 한교원이 인천 골망을 흔들며 추격에 불을 당겼고 이어 18분 이승기의 슛이 성남 연제운의 자책골을 이끌어내면서 2-2 맹추격을 했다.

하지만 전북의 공격은 성남의 악착같은 수비에 막혀 역전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북은 오는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남과 FA컵 경기를 갖는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