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발족

기사승인 2020.07.12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한 일자리 창출 전략으로 제시된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범정부 전략회의가 신설된다. 전략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월 1~2회 직접 주재해 관련한 중요 사항을 신속히 결정하고 추진할 방침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을 위해 전략회의가 발족돼 범정부적 차원에서 운영된다”고 밝혔다.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한 당정 협업기구로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구성된다. 추진본부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맡는다. 사안에 따라 정부와 여당 인사 뿐 아니라 민간전문가도 참여하게 된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국민보고대회 이후부터 본격 가동된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주요사업과 재정규모 등 정책의 전체적인 청사진과 강력한 추진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청와대는 당초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를 13일로 계획했으나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일정을 고려, 시기상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불가피하게 일정을 하루 연기했다.

한편 청와대는 박 시장의 비보가 전해진 이후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 것 외에는 관련 언급을 삼가고 일정을 조율하며 차분히 상황을 지켜봤다.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일부 참모진이 빈소를 찾아 조문한 이후 이날까지 별도의 공식입장은 없었다.

문 대통령(1953년생)과 고인이 된 박원순 시장(1956년생)은 나이는 다르지만 사법연수원 12기 동기다. 시미운동과 민변 활동을 함께 하며 각별한 인연을 이어왔다. 이후 대권주자로 경쟁관계이기도 했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는 연대와 지지로 맥을 같이 해왔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박 시장을 조문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왔는데 너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박 시장이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채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적 공방이 벌어질 것을 경계한 듯 차분히 애도를 표하는 것 말고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청원이 올라와 이틀 만에 50만 명을 훌쩍 넘겼다. 박 시장의 발인 및 영결식은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예정돼 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