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내년 ‘도민·장애인체전’ 익산서 팡파르

기사승인 2020.07.08  

공유
default_news_ad1

- 5월중 각각 3일동안 개최 종합운동장서 개·폐회식

전북도내 최대 스포츠 축제인 ‘제58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와 ‘전라북도장애인체육대회’가 2021년 5월 스포츠 중심도시 익산에서 각각 3일동안 개최된다.

익산시는 코로나19로 전국생활체육대전이 취소되고 21년 개최되는 제58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는 약 1만여명의 선수 및 임원이 참여해 주 경기장인 익산종합운동을 중심으로 개‧폐회식 포함 37개 종목이 펼쳐질 예정이다고 8일 밝혔다.

아울러 전라북도 장애인체육대회는 약 2천700여명의 선수 및 임원이 참여하여 역시 개‧폐회식을 포함 25개 종목이 열릴 예정이다.

특히 이번 2020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향후 추이 또한 예측이 곤란함에 따라 참가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취소됐다.

이로 인해 2018년 전국체전을 시작으로 4년 연속 대규모 스포츠대회를 개최한다는 목표에 차질이 생겼지만, 내년 도민체전과 장애인체전 개최로 익산의 스포츠 열기를 이어 갈 수 있게 됐다.

익산시는 양 대회를 준비하면서 그동안 코로나19로 침체 되었던 지역경제 활성화의 불씨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익산시는 2018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 2019 전국소년체전과 전국장애학생체전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스포츠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축적된 노하우와 기반시설을 바탕으로 2021년 도민체전을 역대 최고의 대회로 준비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날짜 현재 미정이며 전라북도와 도 체육회의 공식 결정에 따른다.

정헌율 시장은 “2020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취소되어 아쉽지만 내년에는 코로나19 걱정 없이 도민체전과 장애인체전을 성공적으로 치룰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익산=김종순기자.soon@

김종순 기자 soonkim2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