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교육부 → 복지부 이관을” 전북대 “시설 공동활용 필요”

기사승인 2020.05.28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국립 분원 유치>

전북도와 전북대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 국가감염병연구소 분원을 유치하는데 공감하나, 그 방식에 차이를 보였다.

전북도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에 ‘이관’하자고, 전북대는 보건복지부와 ‘공동활용’하자고 주장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이 28일 기자들과 만나 입장을 전했다. 정부가 행정조직 격인 국가감염병연구소를 설립하고 연구전담성격 분원을 마련할 걸로 알려진 가운데,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25일 전북대 부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 분원으로 전환하자고 제안해서다.

전북대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 분원으로 지정하되 해당 시설을 인수공통전염병 연구와 인체 감염병 연구 둘 다에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원 총장은 “최근 전북도가 제안한 분원 전북유치 방안을 환영한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감염병을 국가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연구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다”며 “다만 세부전략에서 시설 공동 활용을 제안한다. 인체 감염병 뿐 아니라 인수공통 전염병 연구도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소속을 현 교육부에서 보건복지부로 이관하면 사실상 연구소가 없어져, 동물과 사람 간 전염 연구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어성국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소장(수의학과 교수)은 “우리 연구소는 동물과 사람 사이 전염병을 연구하는 국내 유일 기관이다. 우리는 동물 전염병을 막아 국민건강을 지킨다”며 “코로나에서 보듯 동물과 사람 연구를 병행하고 결과를 공유해야 인체 감염병 연구에 효과적이다. 그러나 이관하면 우리 연구소는 사라지고 연구 영역은 인체로 제한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연구소 인력이나 성과가 부족하다고 하나 분명 필요한 영역이고 2018년 기자재 확보 뒤 활기를 띠고 있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대학 차원 다양한 연구와 인재 양성, 농생명 산업 연구에도 어려움이 생길 거라 봤다.

김 총장은 “석박사 과정 학생들이 자유로이 연구할 때 그들이 해당 분야 인재로 성장하고 틀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로운 연구과제들을 도출한다. 우리 지역 특화산업인 농생명 분야에도 소, 돼지 등 인수공통전염병 연구가 필수”라며 “이관하면 현 수의대, 자연대, 환경생명자원대 학생과 연구진들은 어디서 연구를 이어가나”라고 짚었다.

전북도는 이날 전북대 발표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러나 예산과 관리 주체를 고려했을 때 이관이 현실적이며 전북대가 실현 가능한 대안을 내놔야 한다는 설명이다.

앞서 송 지사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가 보건복지부 소속 국가감염병연구소 분소 형태로 조직 체계나 구성을 전환해야 할 것”이라며 “교육부 산하 특정 대학 연구소가 국가 차원 연구 기능을 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코로나19로 감염병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상황, 도내 국가감염병연구소 분원은 물론 본원까지 바라본다면 전북도와 전북대가 실질적인 논의와 조율에 나서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