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릴로·조규성 골 전북 ‘3연승’ 질주

기사승인 2020.05.2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와 전주성서 격돌 후반 연속골로 2- 0 제압

전북현대가 3연승을 거두며 리그 선두권을 유지했다.

전북은 24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대구FC와 경기에서 무릴로와 조규성의 연속골로 2-0 승리했다.

시즌 초반 울산과 양강을 형성하고 있는 전북은 김보경을 벤치에 대시 시키면서 홈에서 2연승을 노렸다.

전북은 조규성을 원톱으로 세우고 한교원, 쿠니모토, 이승기, 무릴로를 배치했다. 이용, 홍정호, 최보경, 김진수 4백 앞에 손준호를 세우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대구는 예상대로 강한 수비를 위해 고재현, 김선민, 류재문, 황순민등 파이팅이 좋은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전북은 경기 초반부터 공 점유율을 높이며 대구를 압박했다. 하지만 대구의 악착같은 수비를 뚫기에는 패스 속도나 선수들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않았다. 전북은 전반 내내 대구를 몰아부쳤으나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그나마 후반 35분 이용의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의 헤더가 대구 골키퍼 최영은의 선방에 걸린 것이 아쉬운 장면이었다.

대구도 역습을 간간히 노렸으나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고 전북의 수비를 허무는 데 실패했다.

후반 초반 전북이 기선을 제압했다. 후반 2분 무릴로가 K리그 데뷔골로 전북의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대구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공을 잡은 무릴로가 대구 수비 2명을 제치고 돌파하며 왼발 슈팅으로 대구 골망을 흔들었다. 로페즈와 비교되며 가슴앓이를 하던 무릴로에게는 기억에 남을 골이었다.

전북은 한교원을 빼고 김보경을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고 후반 24분 결과를 가져왔다. 김진수가 올린 크로스를 쿠니모토가 헤더로 슈팅을 날렸지만 최영은의 손에 걸렸다. 하지만 쇄도하던 조규성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지난 2월 ACL에서 전북 유니폼을 입고 첫 골을 기록한 조규성은 이날 K리그 데뷔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결정 지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