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군산·남원 방문해 후보 지원사격 나서

기사승인 2020.03.29  

공유
default_news_ad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군산과 남원을 잇따라 방문해 후보들의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낙연 위원장은 29일 오전 군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찾아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군산을 비롯한 전북의 여러 사정도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하며 정부여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신영대 후보와 힘을 합쳐 군산 조선소가 정상 가동되도록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며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2019년 제게 조선소 정상화를 약속한 바 있는데 국내외 경제여건 악화로 미뤄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경영 책임자들을 다시 만나 최대한 설득하고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려면 군산에서도 민주당 후보인 신영대 후보가 원내로 진출하는 게 훨씬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원으로 이동한 이 위원장은 남원시 춘향골 공설시장을 방문해 “이강래 후보가 국회에 들어오면 국립공공의대 설립과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시범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국립공공의대 설립법이 야당의 견제로 진척이 되지 않았으나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필요성에 그들도 공감했을 것이다”면서 “이강래 후보가 국회에 들어오면 함께 조기에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무소속 후보들이 ‘당선 후 민주당 입당’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무소속이나 타당 후보들에 대한 입당이나 복당 계획이 없다”면서 “이러한 기조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고 잘라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