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경 헤매던 대구 80대 코로나 환자 전북대병원 입원 치료 13일 만에 호전

기사승인 2020.03.29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로 사경을 헤매던 80대 고령의 중증환자가 생사의 고비를 무사히 넘겼다.

27일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에 따르면 지난 6일 전북대병원으로 전원돼 치료를 받던 윤모(87)씨는 중환자실에서의 치료를 무사히 마치고 일반 음압병실로 옮겼다.

윤씨는 중환자실 치료 13일 만에 상태가 호전되면서 인공호흡기를 제거한 후 자발호흡을 통해 대증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대구 동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그는 폐렴이 급속도로 악화돼 숨이 점점 차오르면서 산소포화도가 80%까지 떨어지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당시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인해 병실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전북대병원에서 윤씨를 치료하겠다고 나섰다.

환자를 치료한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흥범 교수는 “동산병원에서 전원 당시 환자는 최대량의 산소 투여에도 이미 말초 부위는 청색증(cyanotc)을 보이고 있었다”며 “의식도 흐릿한 상태인데다 전원 당시 자녀들이 환자의 고통을 고려해 심폐소생술을 원치 않은 상태였기에 그저 막막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힘든 치료와 경과가 예상되었지만 오직 환자만을 생각하고 먼 길을 장시간 달려온 의료진과 현장에서 땀 흘리는 대구경북의 의료진을 생각하며 치료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전북대병원은 경증에서 폐렴으로 증상으로 악화된 준 중증환자 위주의 치료를 전담하고 있으며, 대구·경북지역에서 온 11명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했다.

특히, 대구경북에서 전원 된 3명의 고위험 환자가 상태가 호전돼 중환자실에서 일반 음압병실로 옮겨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2명의 환자는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 27일 퇴원했다.

조남천 병원장은 “우리 병원에서는 감염병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맞아 치료가 급한 위중한 환자를 위한 재난대응 치료병동을 운영이다”며 “우리병원의 의료역량을 총동원해 재난상황에도 환자안전을 지키는 신뢰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