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성일 완주군수, 여름철 재해우려지역 현장점검

기사승인 2020.03.26  

공유
default_news_ad1

박성일 완주군수가 여름철 자연재난을 사전 대비하기 위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26일 완주군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관내 재해우려지역 4곳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박 군수는 점검반과 함께 신봉 소하천, 재해위험 저수지(오천제), 재해위험 급경사지(군도12호선-용진~소양, 송광 2지구)를 찾아 현장 재해위험 요인들을 확인하고, 사업 추진 시 주민 고려사항 등을 함께 점검했다.

군은 이번 점검 과정에서 확인된 문제점을 재해대책기간 시작 전인 5월 14일까지 집중관리하고 추가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주민대피계획, 위험지역 표지판 설치, 비상연락망 등을 정비하기로 했다.

또한, 태풍, 집중호우,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난을 대비해 배수펌프장 2개소와 자동음성통보마을방송 400개소, 산간계곡경보시설 28개소, 재해전광판 4개소를 추가로 점검해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에 차질 없이 운영할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구 온난화로 여름철 기습적인 집중호우와 태풍 등이 자주 발생하는 만큼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 전에 철저한 안전점검이 이뤄져야 한다”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완주=임연선기자lys8@

임연선 기자 yeunsun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