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임준 군산시장, 코로나19 신천지 신속 대응

기사승인 2020.02.28  

공유
default_news_ad1

- 연락 두절된 16명 신원 파악 주력

   
 

강임준(사진) 군산시장이 28일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신천지와 관련한 2번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신속 대응을 통한 확산 방지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5~26일 2300여명에 대한 지역 신천지 교인에 대한 명단을 입수하고 전수조사를 벌였으며, 기침 및 발열 등 유증상자 38명을 비롯한 과천과 대구 방문자, 집단근무 시설 13명 등 54명의 능동감시자를 파악했다.

이어 지난 27일 중앙재해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서 내려온 신천지 명단 2065명에 대해 또다시 전수조사를 실시해 유증상자 43명(가족 10명 포함), 대구 경북 및 과천방문자 5명 등 48명의 능동감시자를 지정했다. 군산시 자체 전수조사와 중대본의 전수조사 대상자 수 차이는 미성년자 포함여부에 따른 것이다.

시는 이들 48명에 대해서 보건소에 별도의 신속대응반을 설치해 특별관리에 들어갔다. 또 48명의 대상자가 금일 내 검체의뢰를 완료 할 수 있도록 신천지 측의 협조를 부탁했다.

특히, 전수조사 과정에서 연락이 두절된 16명에 대해서는 경찰과의 협조 아래 직접 방문 등 강력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가용할 수 있는 인원을 총동원해 코로나19 관련 역학조사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이 불안에 떨지 마시길 바란다”면서 “지금 같은 시기에 중요한 것은 선제적 대응으로 시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태영 기자 017657102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