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읍시, 노후 하수관로 313km 구간 정밀조사 나서

기사승인 2020.02.25  

공유
default_news_ad1

정읍시가 국비 22억원을 들여 노후 하수관로 313km 구간에 대한 정밀조사에 나섰다.

최근 도심지를 중심으로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현상이 나타나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시에 따르면 지반침하 개연성이 높은 20년 이상 지난 노후 하수관로 313km에 대해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정밀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번 정밀조사로 하수의 흐름에 지장이 있거나 지반침하 우려가 있는 관로를 사전에 파악해 문제가 발견된 구간은 긴급복구를 시행한다.

더불어, 국비 확보를 통해 전면 또는 부분 보수를 실시하고 하수의 흐름에 문제가 되지 않도록 시설을 개설할 예정이다.

또한, 주기적으로 하수도 시설물 점검을 통해 하수 정체로 인한 악취가 있는 구간에 대해 시 준설차를 통해 준설작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노후 하수관로 조사로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재산과 안전을 보호 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하수도 관련 불편사항은 상하수도사업소(☎539-6493)로 신고하면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정읍=정성우기자

 

 

 

 

 

정성우 기자 jsw@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