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가 바꾼 일상 '텅빈 도심'

기사승인 2020.02.24  

공유
default_news_ad1
   

23일 오후 2시 전주 통일광장교차로에서 바라본 온고을로에 눈에 띄게 줄은 차량과 사람구경하기 힘든 도심이 을씨년스러운 풍경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시민들이 확진자 동선에 촉각을 세우고 외출을 삼가면서 도심과 백화점,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에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어졌다.

장태엽 기자 mode7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