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관영의원, 주민수용성 전제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기사승인 2020.02.18  

공유
default_news_ad1
   

새만금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신재생에너지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무소속 김관영(군산)의원과 어기구 의원이 18일 ‘재생에너지 계획적 개발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각 계 각층의 전문가들과 관계 정부부처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특히,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관련 정부정책과 사업 및 시장이 확대되어 가는 과정에서 환경성과 주민 수용성이 사회문제로 부상한 만큼 지역주민과의 이익 공유를 제도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전개됐다.

김 의원은 “기후변화의 한 복판에서 재생에너지 확대는 필수 불가결하다”며 “다만, 이 과정에서의 난개발과 주민갈등 또는 주민 소외는 있어서는 안 될 시대착오적인 개발방식”이라며 주민 참여형을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역시 축사에서 “개발계획 초기단계부터 환경성과 주민수용성에 대해 고려하도록 하는 방안 마련이 긴요하며 토론회에서 제안된 의견 등을 제도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자들은 덴마크 등 유럽의 재생에너지 선도국가의 정부 및 지자체 주도 계획입지 모델과 일본 등지의 실질적인 주민참여형 모델을 소개하면서 계획적인 프로젝트 추진과 주민수용성 강화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