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대통령 “코로나 사태 엄중, 경제활력 전력 기울여야”

기사승인 2020.02.17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에 대해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경제 관련부처 업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불황이 장기화하면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정부의 강력한 대책과 부처 간 빈틈없는 협업으로 경제의 흐름을 제자리로 돌려놓는 데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 또 국민들에게는 “정부를 믿고 일상적인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적극적인 소비진작으로 호응해 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남대문시장 방문에 이어 13일 주요 경제인 간담회 등 경제 행보를 이어가며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상생 노력’과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떨어진 관광업체와 전통시장,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움은 점포임대료”라며 전날에 이어 전주시의 ‘착한 임대인 운동’에 감사와 지지를 보내고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부처들 역시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면서도 상생의 가치를 지켜갈 수 있는 지원책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한 “혁신성장,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 디지털 경제, 혁심금융을 위한 정책들이 잘 준비됐다”며 ‘실천’ 통해 성과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소재·부품·장비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한 것에 대해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반전시킨 좋은 사례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보고에는 경제부처 뿐 아니라 기업인과 경제·산업분야 전문가들을 비롯해 코로나맵을 제작해 확진자들의 이동경로 정보를 제공한 경희대 4학년 이동훈씨 등도 참석, 다양한 토론과 발표가 이어져 정책에 반영되도록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208억원의 방역 예산 집행과 신속한 금융지원으로 경제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는 한편, 자동차 부품수급 안정화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우너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소재부품장비산업의 확실한 자립과 미래차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등 신산업 육성, 수소차 1만대 보급 등을 이뤄가겠다고 보고했다.

중기부는 중소제조업 중심으로 추진된 스마트화를 벤처, 스타트업, 소상공인 등 전 중소기업에 확대하고, 빅데이터, AI 등을 통한 스마트 공장 및 상점 보급을 추진하기로 했다.

끝으로 금융위는 1000개의 혁신기업을 선정해 3년간 40조원 규모의 금융 비금융 지원을 추진하고, 자동차, 조선, 소부장 등 주력산업에 11조 2천억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하는 계획을 세웠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