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수 번암면 화재 피해 가정에 도움의 손길 이어져

기사승인 2020.01.28  

공유
default_news_ad1

- “보금자리는 재가 됐지만 이웃들의 사랑과 도움으로 마음은 따뜻”

   

장수군 번암면 마을 주민들과 지역 사회단체들이 화재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해 도움의 손길을 보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28일 장수군 번암면에 따르면 번암면 대성방 마을 박병진(50세)씨는 지난 12일 오후 2시경 원인미상의 화재로 인해 주택 194㎡가 소실되는 재난을 당했다.

박씨는 2005년 경상북도 상주에서 번암면으로 귀농해 손수 지은 보금자리 중 본체 1동 194㎡을 이번 화재로 잃고 아래채 1동 16.5㎡는 불에 그을음 피해를 입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죽산리 대성방 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죽산마을과 국포리 상북,국포,원북 마을주민들까지 각100만원씩 500만원의 도움의 손길을 전달했다.

또 지역 사회단체인 번암면 자율방범대, 의용소방대․ 경영인연합회 등 지역 내 10여개 단체도 온정의 손길을 보냈으며, 이외에도 많은 주민들이 찾아와 위로해 주고 힘을 보탰다.

박병진씨는 “비록 집과 살림살이들이 순식간에 사라져서 앞이 캄캄하지만 가족들 모두가 건강함에 감사하다”며 “특히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이웃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을 받아서 오히려 마음이 훈훈하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한편 박병진씨는 이번 화재로 아내와 함께 어머니를 모시고 마을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대성방마을 회관에서 거주하고 있다.
/장수=엄정규기자·cock27@

엄정규 기자 crazycock27@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