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진안출신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

기사승인 2020.01.14  

공유
default_news_ad1

진안 출신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본격 업무에 돌입하면서 ‘전북대도약’을 위한 여러 지역 현안들이 동력을 얻게 될 전망이다.
특히, 정 총리가 고향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고, 지역 이해도가 높은 점, 현 정부 제1 국정철학인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공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체질전환’ 바탕의 전북 현안 추진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아울러 ‘호남권’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위한 ‘전북 목 찾기’ 정책 추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독자 권역 구축에 대한 도민들의 열망도 상당한 분위기다.
‘전북대도약’을 위한 지역 현안은 탄소소재법(개정안), 국립공공의료대학원법(제정안) 등의 현안법 국회 처리와 함께 제3 금융중심지 지정, 혁신도시 활성화,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전북도와 지역 정치권의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한 상태를 면치 못한 이들 현안들은 정부 지원은 물론 정치권과의 교감 또한 필수적이어서 행정과 정치력을 두루 겸비한 정 총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현재 전북도는 탄소소재법 개정안을 2월 임시국회 올려 처리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지만 4월 치러지는 총선 탓에 임시회 소집 자체가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공공의대법 제정안도 뜻하지 않은 ‘지역 색’이 덧씌워지면서 야당에 발목이 잡힌 상태며, 도는 오는 5월 처리(임시회)를 시도하고 있지만 결과는 더욱 예측하기 힘들다는 동향이 감지되고 있다.
이들 현안 추진 어려움에는 정부 부처의 반대도 한 몫을 하고 있는 만큼, 도는 전방위적 설득작업과 함께 정 총리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전북의 대표 미래먹거리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문제는 이전보다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는 상태로 정부의 도움이 곁들여질 경우 빠르면 올해 안에도 해결점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장기적 지역 경제 침체를 초래한 군산조선소 재가동 현안은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쳐야만 해결책이 나올 수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도 관계자는 “전북 출신 총리 임명은 도 정책 추진에 분명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특히 정 총리의 경우 지역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고, 현 지사와도 친분이 상당해 기대감이 크다”면서 “도는 지속적인 교감과 소통, 건의를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