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2020 악취저감 정책 적극 추진

기사승인 2020.01.14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는 악취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해결책 마련을 위해 시·군과의 협력 및 도비 지원 등 적극적인 악취 저감 정책을 추진한다.
14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시·군과 수차례에 걸쳐 악취 민원 다발사업장에 대한 조사와 해당 소유주가 저감시설 설치 및 필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도는 돈사농가를 비롯해 가축분뇨·폐기물 재활용시설 등 시·군에서 매년 2회 이상 민원이 발생한 중점관리대상 사업장 위주로 수요조사를 실시해 120개소에 대한 탈취탑 저감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완주군 돈사농가에는 ‘바이텍스’라는 방향성 나무를 부지경계선에 식재해 악취개선 효과를 검증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또 분뇨 발생단계부터 악취를 줄일 수 있는 사업도 진행된다.
도는 정읍시 농축산용 미생물산업 육성지원센터에 위탁해 분뇨 발생단계부터 악취를 저감할 수 있도록 미생물급이(사료)를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시범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도 환경녹지국, 농림축산식품국 및 보건환경연구원과 전담팀을 운영해 부서별 역할에 따라 수행할 방침이다.
또 악취모니터링 시스템도 강화해 기존 50개소에 설치된 시료 무인 자동 포집 장치를 민원 다발 사업장 등에 17개소 추가로 설치한다.
특히 민원 발생이 심한 사업장 25개소에 대해서는 저감시설 설치 전·후 악취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하는 기술지원단도 운영한다.
이밖에도 악취 민원 사업장에 대한 저감시설 설치 지원과 동시에 주·야간 등 취약시기 불시단속도 강화할 예정이며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경우에는 ‘무관용의 원칙’ 적용해 조업정지 등 강력하게 규제할 방침이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