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역거점관광도시 선정을 기대하며

기사승인 2020.01.14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가 정부의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1차 관문을 통과했다. 그리고 이달 초 2차 현장심사를 받았다. 5부 능선을 넘은 셈이다. 그리고 오는 21일께 예정된 3차 최종심사를 남겨두고 있다.
정부는 작년 10월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으로, 수도권에 편중된 방한(訪韓) 관광객의 지방 확산을 실현하기 위해 방안으로 이 사업을 발표했다. 즉, 국제관광도시 1곳과 지역관광거점도시 4곳으로 선정하는 게 골자다.
1차 심사결과 전주시를 비롯해 강원 강릉, 충남 보령, 충북 청주, 전남 여수·목포, 경남 통영, 경북 경주 등 전국 9개 도시가 1차 관문을 넘었다. 지역별로 보면, 전남 2곳을 제외하고 모두 1곳이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최대 5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전주시는 대응투자를 통해 이 기간 최대 1,3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한다는 복안이다.
전주시는 이 사업 선정을 위해 선택과 집중에 주력했다. 타 도시와의 차별성과 함께 전주만이 가지고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한껏 부각시켰다. 후백제의 도읍이며, 600년 조선왕조의 탯자리, 전남·북과 제주도를 관할했던 관청(전라감영)의 소재지였던 역사성은 물론 유네스코 창의 음식도시, 슬로시티 등등.
최근 전주한옥마을, 전라감영길, 객리단길 등에서 진행된 현장심사에서도 심사위원들에게 사업 선정의 당위성을 적극 알렸다.
전주시는 관광거점도시 3대 기본목표인 △방한 관광객의 지방 방문 패러다임을 여는 ‘대표도시’ 육성 △외국인 관광객이 가고 싶은 ‘모델도시’ 육성 △지역의 창의적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지역주도형’의 전략으로 총력전을 펼쳤다.
여기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거점도시로써 지역경제와 일자리 창출로 연결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중이다. 이같은 전주시의 목표는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을 필요·충분조건으로 하고 있다. 반드시 이 사업에 선정돼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앞으로 1주일 후면 최종심사가 열린다. 전국에서 4곳을 선정하기 때문에 치열한 경쟁은 불보 듯 뻔하다.
이번에는 반드시 선정돼 전주가 호남권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광광지로 우뚝 서기를 기대해 본다. 매번 ‘호남’이라는 틀에 묶여 굵직굵직한 국잭사업을 번번이 광주·전남에 넘겨야만 했던 과거는 이제 사양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