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이애슬론 최강자 무주군청, 동계체전 종목1위 수성

기사승인 2020.0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왼쪽부터 김용규, 최창환.

  바이애슬론 최강자 무주군청(회장 황인홍 무주군수)팀이 회장컵 바이애슬론대회에서 첫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해 동계체전 종목1위 수성을 밝게 했다.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회장컵에 출전한 김용규(무주군청)는 바이애슬론 스프린트를 25분 12초9로 허선회(태백시청)를 28초6 차이로 금메달을 따냈다. 최창환(무주군청)은 동메달을 질주했다.

  회장컵은 동계체전을 앞두고 올해 열리는 첫 대회로 그동안 전지훈련 성과와 동계체전을 앞두고 있어 전초전 성격이 짙다. 하지만 회장컵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이 동계체전 등 남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김용규와 최창환, 이준복 등 전북 선수단의 금빛 질주가 기대된다.
  무주군청 팀은 황인홍 군수의 전폭적인 지원과 응원으로 대회에 앞서 해외 전지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동계체전에서 바이애슬론 종목 1위 수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호엽 무주군청 감독은 “올해 열리는 첫 대회여서 아직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은 있지만 금메달을 얻어 순조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면서 “남은 경기와 대회, 동계체전에서도 도민과 무주군민에게 실망시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