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미래차 생산거점 도약

기사승인 2019.12.02  

공유
default_news_ad1

-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 ‘1석 3조’ 지원 정책과 효과>기업엔 세제 지원·지역엔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산업엔 연관산업 육성

   

전북의 자동차산업은 최대 시장인 중국과 국내 판매량이 저조해지면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12일 정부가 전북을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함에 따라 전북이 미래차 생산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특구는 규제자유특구법에 따라 지방의 신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의 예외를 두고, 예산·세제 등에서는 지원을 하는 제도로 전북은 올해 초 1차 특구선정에 실패한 후 절치부심 끝에 일군 성과다. 특구는 기업에게는 세제지원을 지역에는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가져오고 산업에는 연관산업 육성까지 1석 3조의 지원 정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북도, 미래성장동력 ‘규제자유특구’ 준비
전북도는 지난 2018년 4월 정부로부터 군산을 산업위기대응지역 지정을 받아 자동차 산업과 조선산업에 대한 산업생태계 유지 및 고도화를 위해 기술개발과 인프라 구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목적예비비 사업으로 친환경 LNG엔진형 개발(40억원)과 다목적 소형 전기 특장 플랫폼 개발(40억원)을 신청해 군산일대 27개 기업과 연구기관 등이 참여, 선행 연구과제를 통해 전기차 기반 초소형전기특장차 제작 및 상용차 LNG엔진 차량 제작, 이동식 충전차량 및 충전장 제작 등의 신기술을 발굴했다.
이 기술은 시제품 제작까지 결과를 가져왔으나 자동차관리법, 도시가스사업법의 과한 규제나 기준 부재로 인해 과다비용 발생과 실용도가 떨어져 시장진출을 못하고 있는 실정에서 전북도 자동차산업팀에서는 규제자유특구의 강수를 짚어들게 됐다.
▲다수의 연구기관 통한 기업지원 체계 완벽
전북은 중대형 상용차 전후방 기업이 집적화돼 있고, 생산기반 지원 시설 및 연구개발 인력을 공급할 수 있는 다수의 관련기관과 자동차 시험 평가를 위한 테스트 기반이 잘 갖춰져 있다.
더욱이 전북은 중대형 상용차 국내 94%를 생산하는 거점지역으로 현대자동차(주), 타타대우상용차(주) 등 완성차업체와 자동차 부품 전후방 연관업체가 집적화돼 있으며, 상용차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작업 기능을 부가한 특수 장치를 설치하는 특장차 산업이 발달해 있다.
여기에 자동차융합기술원,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전자부품연구원 전북지역본부, 건설기계부품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북지역본부, 전북대와 군산대 기술혁신센터 등 다수의 지원기관이 위치하고 있어 기업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자동차융합기술원을 중심으로 실증·시험장비 94종 113대, 전북금형비즈니스프라자, 새만금주행시험장 등을 갖추고 있으며, 교통안전공단의 특장차 자기인증센터를 운영 중에 있는 등 실증을 위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친환경 동력원 활용한 시장 지속 성장 예측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주범인 경유 상용차에 대한 대책 방안이 필요한 가운데 미세먼지 저감 대응으로 전기차·수소차는 대안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에 필요로 하는 출력에 대응할 수 없고 수소차는 기술적 한계 및 비용문제로 중·장기적인 육성이 필요하다.
그러나 LNG 상용차는 대형 경유 상용차의 저공해화에 즉시 적용할 수 있어 중·장기적 산업육성이 요구되는 전기차·수소차 보급 이전 중·단기적인 산업의 브릿지 역할이 가능하다.
LNG 상용차는 경유 상용차에 비해 1년간 최대 1945만원의 연료비 절감 효과로 물류비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기 때문에 국내에서 차령 15년 이상된 노후 중대형 경유차 26만대의 대체 시장에서 LNG 상용차의 높은 시장 점유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 자동차 산업구조 고도화 및 체질개선 목표로 추진
특구는 특구사업자의 입지구역과 군산시 국가산업단지, 새만금주행시험장, 주요 밀집지역 등 7개 지역(42.83㎢)을 실증구역으로 하고 있다. 타타대우상용차 등 19개 기업과 7개 기관이 참여해 규제로 인해 경쟁력이 상실되고 기준이 없어 추진할 수 없었던 사업의 실증의 기회가 제공된다.
첫 번째 실증사업인 액화도시가스(LNG) 중대형 상용차 시장창출 사업은 주행거리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에서 제한하고 있는 내압용기 설치 이격거리를 국제기준처럼 제한하지 않는 실증특례를 적용 후 안전성을 충분히 검증해 액화도시가스(LNG) 상용차의 경쟁력을 확보한다.
두 번째 실증사업인 거점형 이동식 액화도시가스(LNG) 충전사업은 액화도시가스(LNG) 충전소 부족에 따른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국내에서는 추진근거가 없지만 유럽, 미국 등에서 활용중인 이동식 충전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실증특례를 적용해 안전성을 검증한다.
세 번째 실증사업인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사업은 유럽 등에서는 100여종의 특장 모델을 갖춘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국내기준에는 없는 특수자동차에 대한 초소형 분류기준을 적용하는 실증특례를 적용,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운행을 허용한다.
▲지역 상생형일자리 사업의 시너지 효과로 친환경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거듭나
규제자유특구가 지정됨으로써 LNG 상용차의 보급 확산을 위한 기반 마련과 함께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시장 창출을 통해 향후 5년간 1조 77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와 25개의 우수한 도외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직접고용 540여명을 포함해 1만 20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을 전망된다.
LNG 상용차 분야 시장이 확대됨으로써 15년 이상된 노후 대형 경유차 교체 수요에 따라 5년간 약 1조 70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중형 경유차 과 LNG 상용차 관련 12개 기업의 유치와 함께 420명의 직접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 특장차 기업과 군산 국가산단 및 새만금산단에 둥지를 트는 전기자동차 기업의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시장창출을 통해 향후 5년간 730억원의 매출과 특장모듈을 포함한 밧데리 팩 등 13개기업의 유치와 함께 120명의 직접공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군산형 지역 상생형일자리 발족(명신 등 전기자동차 진출기업)과 전북 친환경 자동차 특구사업이 맞물려 지역의 부품기업, 완성차 기업의 상생확대로 친환경 자동차 거점 구축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또한 경유 대형 상용차가 배출하는 오염물질의 사회적 처리비용이 연간 20조 1600억원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이중 10%만 친환경 자동차로 전환돼도 연간 8400억원에 달하는 사회적 비용이 절감된다.
이와 함께 전북도의 대표적인 주력산업인 자동차산업이 자율주행 등 미래형 자동차와 수소차,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산업으로 변모할 수 있는 큰 계기를 마련, 향후 전북의 미래자동차 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자동차 산업구조 고도화를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