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내년 1월 첫 민간체육회장 선거 앞두고 “정치색 탈피·공명선거 구현 바람직”

기사승인 2019.12.02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첫 민간체육회장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이 자치단체의 개입을 규탄하며 공정 선거를 촉구하고 나섰다.

2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전국적으로 체육회장선거가 중요 이슈가 되고 있지만 기대와 우려가 교차 된다”며 “이번 선거가 ‘그 나물에 그 밥’이 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도당은 “선거는 민주적 정당성이 담보돼야 하는데 이번 출마 예상자들이 현 단체장과 친분을 내세우고 선거에 활용하고 있다”며 “이는 체육회 인사들과 선거인단에 단체장의 입김이 강하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체육계에서는 선거 과정에서 금품이 오고간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선거관리위원까지도 출마자를 위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얘기까지 나돈다”면서 “이번 선거가 정치의 외곽 선거 조직화라는 오명을 씻고, 민간이 주도하는 본래 의미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이 관권 체육회장선거 등을 우려한 것은 그 동안의 선거 관행으로 볼 때 극히 이례적인 일로 공정성 시비가 만연했다는 얘기로 해석된다.

실제 지난달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전북도체육회가 공정선거를 다짐한다는 명분으로 마련한 행사에는 특정 출마 예상자들이 나타나 인사를 하고 다니는 일이 벌어졌지만 전북도와 도체육회 등에서는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아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당시 행사는 체육회장선거와 관련해 선거인단으로 뽑힐 수 있는 인사들을 불러 모은 자리여서 ‘특정인을 위해 일부러 자리를 만든 것’이란 논란도 불러 일으켰다.

또 특정 체육회 임원은 아예 본인이 지지하는 후보를 밀어줄 것을 부탁하는 활동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을 정도다.

현재 전북체육회장 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인물 중에서는 도지사 낙점설이 돌았던 인물을 포함해 적지 않은 수가 과거 정치인과 관계가 있거나, 이를 통해 체육조직에서 요직을 맡은 경험이 있다.

때문에 도내 체육계에서는 유권자들이 후보들의 면면을 파악할 수 있는 공개토론회와 공약 발표회 마련, 지자체와 체육회의 엄정 중립, 선거관리위원회의 적극적인 역할 등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도내 체육계의 한 관계자는 “민간회장 선출을 통해 정치권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이 때에 정치색을 앞세웠다가는 오히려 체육인들로부터 반발을 살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정치와 체육을 분리해 체육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첫 민간체육회장 선거의 취지를 다시 한 번 살펴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이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