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육성 기간 반으로 줄인 오이 품종, 기술 이전 완료

기사승인 2019.12.02  

공유
default_news_ad1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오이 품종 육성 기간을 3년 이하로 크게 줄일 수 있는 첨단 육종기술을 개발해 농업회사에 기술을 이전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오이 유전체의 정보를 분석한 대량 분자표지 세트를 활용하면 여교배 육종 기간을 기존의 6년에서 3년으로 대폭 단축할 수 있다는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분자표지를 활용하면 어린 식물체 단계에서 육종가가 원하는 특정 형질의 우수 계통을 선발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전체 육종 기간을 줄일수 있을 뿐 아니라 비슷한 형태의 품종을 구별하는데도 활용할 수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종자기업 맞춤형 분자표지 세트 개발로 민간 첨단육종기술을 지원함으로써 우리나라 종자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minihong2503@

홍민희 기자 minihong250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