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지역 고교생 2명,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

기사승인 2019.11.27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지역 고교생 2명이 ‘2019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주인공은 완주고 2학년 공희준, 전주한일고 2학년 배명현 학생이다.

‘2019 대한민국 인재상’은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전국 고등학생과 청년 100명을 발굴해 격려하는 자리로 27일 시상했다.

공희준 군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곤충을 연구하고 교내동아리 활동 시 생물학 관련 진로를 살핀 인재다.

곤충 사료 제조 스타트업 ㈜칠명바이오 창업자로서 관련 진로 멘토링과 강연을 진행했다.

국내 최대 창업 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18’에 최연소로 참가해 최종 10인 대상 왕중왕전에 진출, 9위(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를 차지했다. 교육부 미래교육위원회 위원, 완주군 청소년의회 의원이다.

배명현 군은 의학자를 꿈꾸지만 인문 사회분야 독서까지 섭렵, 교내 헌법토론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학 과학분야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등 창의적 사고로 챔피언대회 최우수상도 수상했다.

동료 학생들 수학문제 질문을 해결하는 봉사활동을 하고 지역 청소년센터 연탄봉사에 참여했다. 배려와 공동체 삶을 실천하는 모범적 인재다.

한편 도내 청년 인재로는 전주교육대학교 김다영 학생이 선정됐다. 국제개발협력 관련해 다양하게 활동하며 해외봉사에도 다수 참여했단 설명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