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 사회적기업 내홍 진실공방 가열

기사승인 2019.11.07  

공유
default_news_ad1

- 직원들 “갑질 경영·노조 와해” 경영진 “경영권·재산권 찬탈” 입장 주장 기자회견 잇따라

<속보>전주 유력 사회적기업의 내홍이 기자회견과 반박 기자회견으로 번지는 등 진실공방이 가열되고 있다.<본보 10월24·28자>

그간 지자체, 검찰, 경찰, 고용노동부 등 기관을 대상으로 진실공방을 벌이던 전주 유력 사회적기업의 내홍이 7일 거리에서 표출됐다.

이날 직원 및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는 ‘갑질 경영’ ‘노조 와해’ 등 불법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부당함을, 경영진 측은 ‘경영권 및 재산권 찬탈 시도’에 따른 억울함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각각 진행했다.

직원 및 민주노총은 논란의 사회적기업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적기업의 외형적 성장 아래 가려졌던 파행적 경영과 불법행위, 종사자들의 박탈된 노동권과 노동인권 문제는 자정 노력을 기대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각종 불법 부당행위에 대해 법적, 행정적 처분을 요구하는 대응을 진행 중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논란의 사회적기업은 법령 취지, 운영목적과 상반되는 파행적이면서도 불법적 영업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장애인, 고령자 등 취업장애 근로자들의 노동인권을 침해하고,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조합을 해체하려는 부당노동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도덕적 책임과 처벌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반면 경영진 측은 반박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3개월간 회사 분위기는 뒤숭숭했고 매출은 감소했다. 급기야 회사 설립 처음으로 급여를 분납해 지급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지금의 상황이 그저 참담할 뿐이다. 하지만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회사를 지키고 반드시 좋은 일터로 만들 것이다”고 호소했다.

경영진 측은 현 상황과 관련해 “8월부터 본격화 된 노동조합의 경영권과 재산권 찬탈을 위한 각종 협박과 반목으로 정상적인 경영이 가능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며 “노동조합의 협박으로 급기야 이사 7명 중 5명이 사퇴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현재 회사는 정상화를 위한 몸부림을 치고 있지만 외부에서 끊임없이 공격하는 세력 때문에 무척 힘든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사회적기업에 대한 고소고발 및 진정은 식품위생법 위반·공금 횡령 및 배임·절도·성추행·무고·폭행과 관련해 경찰에 고소고발이, 갑질 및 휴일수당 미지급과 관련해 고용노동부에 진정이 각각 접수됐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