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교운동부 지도자 고용안정화 ‘한목소리’

기사승인 2019.11.07  

공유
default_news_ad1

도내 학교운동부 지도자들에 대한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서는 매년 근로계약을 맺고 있는 운동부 지도자들의 고용불안 현실을 지적하며 정규직 전환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전북도의회 성경찬 의원(고창군 1)은 7일 도내 각급학교 운동부 지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들의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 필요성과 처우개선 등에 대한 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회는 도교육청 인성건강과 이만수 장학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른 전북교육청의 입장’ 주제발표에 이어 한국체육인노동조합 박정하 위원장의 ‘학교운동부 비리 없애려면 지도자 고용 안정부터’ 주제발표 그리고 14개 시군에서 참석한 각급학교 지도자들의 자유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7년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추진함에 따라 광주, 경남, 세종, 충북, 울산, 충남, 전남지역의 학교운동부지도자의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이 완료됐지만 전북교육청은 정규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전주지역 A학교 지도자는 “10년이 넘도록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지만 적은 보수로 인한 고통과 함께 매년 계약에 대한 불안함으로 심적 고통이 훨씬 크다”고 하소연했다.

성경찬 의원은 “학교운동부지도자 고용안성성과 처우개선을 토대로 학교체육 정상화와 발전 그리고 우리 학생선수들의 행복과 미래 위해 전북교육청도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환경복지위원회 최찬욱 위원장은 “운동부지도자들은 큰 책임을 지고 있지만 미국 같은 스포츠 선진국과 달리 처우가 열악하고 고용도 불안정하다”며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 일부 다른 지역처럼 고용 안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용이 불안하면 여러 문제가 따를 수밖에 없다”면서 “자리가 안정돼야 책임감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