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질개선 위해 정부사업 추진돼야”

기사승인 2019.10.08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가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해 3년 전부터 실시해 온 ‘농업비점 관리 시범사업’을 정부 사업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특히, 농업 비점오염원이 체계적으로 관리될 경우 수질개선은 물론 농업 양분유출 저감까지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정부 차원의 확대 정책 추진을 요청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 8일 전북연구원 회의실에서 (사)전라북도강살리기추진단(대표 김택천) 주관으로 장태일 전북대 교수 등 전문가와 관계기관, 민간단체 등 약 15명이 참여한 가운데, ‘새만금유역 농업비점거버넌스 시범사업’ 일환의 좌담회를 개최했다.
‘비점오염원’은 농촌과 도로, 산지, 공사장 등에서 빗물에 의해 씻겨 내려와 수질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오염원을 말하며, 농촌 지역의 농지 등에 살포된 비료, 퇴비 등이 빗물에 씻겨 나오는 것을 ‘농업 비점오염원(이하 농업비점)’이라고 부른다.
도는 지난 2017년부터 3년 간 주민 역량강화 교육, 논·밭 최적 관리기법 보급 등 농업비점 관리 시범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구체적으로는 새만금 수질 오염원 중 91%를 차지하는 비점오염원의 저감을 위해 농촌마을에서부터 농업 비점오염원 저감을 실천하는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추진 중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농식품부에서 연구·개발된 물꼬 및 시비관리 등 최적 관리기법을 보급하고, 주민 역량강화 교육, 마을환경개선, 환경동아리 활동 등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설천 위주의 사업이다.
올해에는 4개 마을(익산 궁월, 김제 서중, 부안 역귀·석신)에 대해 개량물꼬(280개), 완효성비료(712포) 보급과 주민교육 및 환경동아리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좌담회에서 장태일 교수는 “새만금호 수질은 새만금 사업의 성공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는 척도”라며 농업비점 저감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최순군 국립농업과학원 연구사는 새만금호로 흘러드는 하천수의 수질 변화를 파악하고, 농업생산성과 환경보전이 양립할 수 있는 농업의 공익적 기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농업비점 관리는 ‘새만금 수질개선대책’에도 포함돼 있는 만큼, 이번 좌담회와 시범사업 결과 검토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 등 정부 대책으로 반영·추진해 줄 것을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