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군산시, 민선 7기 들어 1조 703억원 투자협약

기사승인 2019.10.08  

공유
default_news_ad1

- 29개회사 투자체결… 전기차·재생에너지 등

   

군산시가 민선 7기가 출범한 이후 유치 활동으로 올해 9월까지 29개사, 1조 703억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전기차·재생에너지 등 첨단산업단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전기자동차분야는 명신, 에스앤케이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등 6개 기업이며, 재생에너지분야는 테크윈에너지, 미래이앤아이, 쏠에코 등 3개기업, 기타분야는 해원 엠에스씨, 다스코, 삼양이노켐 등 12개 기업이다.

또한, 입주계약에서 착공 등 투자가 진행된 곳은 명신, 해원엠에스씨 등 10개사로 4358억원을 투자해 1179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시는 투자협약 체결 29개사 중 전기차‧재생에너지 등 첨단 산업 업종이 50%를 차지하고 있어 새로운 대체산업 구축 기반 마련과 지역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특히, 옛 한국GM 군산공장 부지 및 새만금 산업단지 1‧5공구를 친환경 전기차 부품 및 완성차 제조기업 집적화를 통한 친환경 전기차 클러스터로 조성할 계획으로 현재 (주)명신을 비롯한 7개사와 투자 협약 체결 및 기업 입주 절차를 진행 중이다.

(주)명신은 폐쇄된 한국GM 공장 부지를 매입해 전기차 생산을 준비 중으로 지난 6월 군산시를 비롯한 유관기관과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중국 퓨처모빌리티와 위탁생산 협약을 체결해 오는 2021년부터 연간 5만대 전기차를 생산한다.

이와 함께, 새만금 산업단지 내 나노스와 SNK모터스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그중 SNK모터스는 중국 송과자동차와 합작을 통해 올해 하반기 입주계약 체결 후, 연간 10만대 규모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에디슨 모터스 등 국내 전기완성차 및 부품업체도 공동으로 전기차협동화단지 조성을 추진 중으로, 투자금액은 1150억원 고용규모는 350여명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투자협약 체결 기업이 모두 생산에 들어갈 경우 군산지역에서 연 30만대 이상의 전기차가 생산 될 예정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투자를 결정해준 기업에게 행정‧재정적 지원에 적극 나서 조성되는 친환경 전기차 클러스터가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창 기자 kangkyungch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