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성엽 “조국 장관 자진사퇴 고려해야”

기사승인 2019.09.17  

공유
default_news_ad1
   
     
 

대안정치연대 유성엽(정읍.고창)대표는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조 장관이 오히려 검찰 등 사법개혁에 걸림돌이 될 수 있으니 자진사퇴를 깊이 생각해봐야 하지 않겠냐는 입장을 전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 장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소위 '조국 블랙홀'로 경제를 제대로 챙겨나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장관 취임을 마냥 축하드리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면담을 거부한 데 이어 대안정치 내부에서도 만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하지만 만나서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해주는 것이 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해서 자리를 같이하게 됐다"고도 덧붙였다.

유 대표는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 법무부의 공보준칙 개정 등에 대한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조 장관은 "우려의 말씀을 너무 잘 알겠다"면서 "제 가족과 관련해선 일체 보고를 받고 있지 않다. 진위 여부는 형사절차를 통해 밝혀질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유 대표는 조 장관이 자진사퇴하는 것이 낫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유 대표는 "조 장관을 믿고 지지해주신 문재인 대통령이나 국민 여러분께 조 장관이 정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면서 "검찰개혁을 두고도, 나라·국민·민주당, 조 장관의 가족과 친척·지인들을 위해서라도 장관직을 내려놓는 게 좋지 않겠냐는 게 국민들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