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내 모든 시내버스 와이파이 이용 가능

기사승인 2019.09.10  

공유
default_news_ad1

- 무선공유기 설치 대부분 완료

전북지역 대부분의 시내버스에서 무료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10일 전북도는 이날부터 도내 650개 노선 시내버스 804대에서 공공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는 버스 내부에 무선공유기(AP)를 설치해 승객들이 무료로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시·군별로는 군산(120대)·익산(164대)·정읍(53대)·남원(43대)·완주(10대) 등 대상 차량이 100% 설치가 완료됐으며 전주 417대(377대 완료), 김제 41대(37대 완료) 등은 설치가 미완료됐다.

도는 지난 3월 전주, 군산, 익산, 정읍 등 4개 시·군 270대에서 1차 시범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시범서비스에서 나타난 문제점들을 보완해 8월 말부터 534대에 무선공유기를 추가 설치했다.

시내버스에 탑승한 승객들은 휴대폰 와이파이 목록 중에서 ‘PublicWiFi@BUS_FREE’를 선택하면 통신사 관계없이 무선 인터넷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가계통신부 부담 완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서 통신사(KT)에서 전국 시스템을 구축한 후 인터넷 사용료는 정부와 시내버스 관할 시·군에서 50%씩 부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018년말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시내버스 운수사들과 협의를 거쳐 버스노선 선정 및 시스템 설치 등을 추진해왔다.

현재 도내에는 652개 노선에 848대의 시내버스가 운행되고 있는데, 전국적인 구축 물량이 많아 이번에 제외된 40여 대의 시내버스는 내년도 사업에서 완료할 계획이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가 서민과 학생들의 통신비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사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며 “또한 중앙정부에 농어촌버스와 마을버스에도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할 수 있도록 건의해 도민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