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9월 학이시습의 날 개최

기사승인 2019.09.10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는 10일 도청 공연장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도청 공무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9월중 학이시습의 날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명사로 초청된 국무총리실 산하 기관인 경제·인문사회 연구회 성경륭 이사장은 정부의 핵심 정책 기조인 ‘포용국가론’을 설계한 ‘포용국가와 新 균형발전’ 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성 이사장은 특강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구상인 포용국가의 원리와 개념에 대해 설명한 후 지역과 농촌이 새로운 삶을 가능하게 하는 원천이며 미래사회를 위한 혁신의 현장임을 강조했다.

성 이사장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방 도시와 농촌의 인구소멸과 산업소멸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법으로 삶의 양과 삶의 질이 균형을 이루는 新균형발전 전략”이라며 “이를 통해 주민, 특히 노년세대의 건강과 행복을 증진하고 지구온난화와 자원고갈에도 대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송하진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포용국가는 모든 지역이 동반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지향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역균형발전이 필수다”며 “오늘 특강이 지역균형발전과 전북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