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통문화 매력’ 폴란드도 반하다

기사승인 2019.09.10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 한국무형문화재 주간행사 전시·공연·체험 프로그램 호응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이 주최하는 ‘2019 한국무형문화재주간’ 행사가 폴란드 바르샤바에 있는 주 폴란드 한국문화원(하윤진 원장)에서 개최되었다.
  한국문화재재단이 진행한 이번 한국무형문화재주간 행사는 해마다 한차례씩 한국 문화 전파의 해외 거점인 재외 한국문화원에서 무형유산 전시와 시연, 공연, 강연, 체험 등을 열어 한국의 전통문화를 해외에 알리는 사업이다. 올해는 한국-폴란드 수교 30주년을 맞아 폴란드에서 한국의 무형유산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마련하였다.
  행사는 먼저 2일 ‘한국의 무형문화재와 전통 공예’를 주제로 한 강연(국립무형유산원 강재훈)으로 문을 열었다.
  ‘잇고, 짓고, 품다’를 주제로 25일까지 열리는 전시에서는 유기장, 화각장, 칠장, 갓일 등 전통공예의 정수를 보여주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작품을 비롯하여, 한국 전통공예의 아름다움을 담은 총 25종 81점의 작품이 선보이고 있다.
  아울러 행사 기간 중에는 한국의 무형문화재를 보다 친숙하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전수교육조교(박선경)의 매듭 시연과 매듭 기술을 활용한 목걸이, 팔찌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병행하여 현지인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