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도내 수능지원자 1만9159명

기사승인 2019.09.09  

공유
default_news_ad1

- 작년보다 1402명 줄어

전북 지역 1만 9천 159명이 11월 14일 수능을 치를 전망이다. 
  전라북도교육청이 8월 22일부터 9월 6일까지 접수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마감 결과를 9일 밝혔다.
  이번 접수 인원은 2019학년도와 비교해 1천 402명 줄었다. 재학생 응시자는 1천 713명 감소한 1만 5천 561명이며 졸업생은 282명 증가한 3천 261명, 검정고시 응시자는 29명 증가한 337명이다.
  영역별 지원 현황을 보면 국어영역 1만 9천 129명, 수학영역 1만 8천 426명[가형 7천 241명(37.8%), 나형 1만 1천 185명(58.4%)], 영어영역 1만 9천 42명, 한국사(필수) 1만 9천 159명, 탐구영역 1만 8천 558명[사회탐구 9천 608명(50.1%), 과학탐구 8천 765명(45.7%), 직업탐구 185명(0.96%)], 제2외국어/한문 2천 192명(11.4%)이다.
  전북지역 수학 가형과 수학 나형 지원 비율은 0.65:1이다. 전국 지원 비율은 0.47:1로 전북이 올해도 전국에서 가장 높다.
  도교육청은 지난 달 16일부터 30일까지 6개 시험지구 62개 예비시험장 대상으로 1차 점검했다. 1차 점검 결과를 토대로 16일부터 27일까지 2차 점검한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