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 스마트도시 조성 첫발

기사승인 2019.08.21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망 구축 위해 CCTV 영상 공유 통합플랫폼 도입

전주시가 화재와 범죄사고 등 긴급상황 발생시 주변 CCTV영상을 경찰서와 소방서 유관기관에 실시간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스마트도시 안전망'을 구축키로 했다.
시는 내년 3월까지 국비 6억원 등 총 12억원을 투입해 'CCTV 영상관제 기반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스마트시티 조성에 나선 전주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관련 안전 분야 첫 사업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전주시청 8층 CCTV관제센터에 방범·방재·교통·시설물관리 등 정보시스템을 국토부 인증 표준통합 플랫폼을 도입함으로써 CCTV영상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유관기관에 전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이 사업을 통해 전주시 CCTV관제센터는 112·119·시 재난망·사회적약자 정보시스템 등과 연계하고, 전주지역 1,219개소에 설치된 2,822대의 영상을 통합 관제함으로써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5대 서비스를 구축 운영할 수 있게 된다.
CCTV 영상데이터를 인공지능이 탑재된 지능형으로 바꾸면 현상 수배범이나 범죄인이 포착될 경우 자동으로 경찰서에 통보하는 시스템이 구축되고, 112·119 종합상황실에 CCTV 영상을 제공해 골든타임 확보와 안전사고 시 조기대응도 돕게 된다.
뿐만 아니라 영상관제 기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설치되면 교통관제 CCTV 영상에서 차량번호를 인식하고, 데이터를 통합해 실시간으로 문제 차량을 지능적으로 검색할 수 있고, 도시공원의 안전 비상벨 시스템을 활용해 범죄상황을 신속하게 대처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다양한 도시의 문제 상황이 발생한 현장 주변의 CCTV 영상을 유관기관에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적시 대응 및 진압 등이 가능해진다.
시는 교통흐름 및 환경정보 등 데이터 수집 및 분석 결과를 시민들에게 제공해 문제 상황에 대응하도록 만들 계획이다.
시는 이달 중 사전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10월 중 사업자를 선정한 후, 'CCTV 영상관제 기반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향후 구축될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각종 도시 기반시설에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ICT기술이 접목된 서비스를 하는 데 있어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시민들을 범죄와 화재 등 각종 사건·사고로부터 보호하고, 위급상황 발생시 소중한 생명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