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빈집 1961호 정비

기사승인 2019.08.13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가 장기간 방치된 빈집 정비를 본격화 한다.

이를 통해 구도심 저층주거지를 중심으로 한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빈집증가 및 주택 노후화 등 악화되는 도심쇠퇴 문제에 대응해 온 전주형 주거지재생 정책에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13일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 및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빈집정비계획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은 앞서 추진된 빈집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민간단체와 빈집·도시재생 전문가 등과 함께 빈집의 유형과 안전상태 등 체계적인 정비계획 수립을 목표로 추진된다.

앞서 시와 LX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실시한 빈집 실태조사 결과 전주 지역에서 최근 1년 동안 에너지 사용이 없는 빈집은 총 1961호로 조사됐다.

행정구역별로는 완산구 1177호와 덕진구 784호에 해당하며, 건축물 형태에 따라 단독주택 1453호, 다세대주택 46호, 아파트 21호, 그 외 무허가 주택 등 441호로 분류됐다.

용역을 맡은 LX는 향후 빈집정비계획 전담부서를 꾸려 빈집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빈집 분포와 유형 등의 지역적인 특성을 분석해 올 연말까지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동시에 빈집 소유자와 수요자 간의 중개 역할을 하는 빈집뱅크를 구축해 원도심 재생의 활력소가 되도록 힘쓸 예정이다.

시는 빈집정비계획 수립 시 단순 철거형 정비방식이 아닌 주거지재생과 연계한 구도심의 활성화 방안과 주민주도의 정비방향을 설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빈집 정비사업에 총 14억 5000만원을 투입, 총 128동의 빈집을 공용주차장과 공용텃밭·반값임대주택 등으로 개선해 쇠퇴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은 바 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주민의견을 수렴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함으로써 주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빈집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