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대 영농창업특성화사업단 원예 분야 참여 학생들 멜론 판매

ad35

기사승인 2019.08.13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대학교 영농창업특성화사업단 원예 분야 참여 학생들이 직접 키운 멜론을 처음 판매했다.

원예 분야 참여학생들 주도로 지난해 12월 설립한 ONE-YEAH(원예) 협동조합은 국내 최초로 국립대학교 국유재산을 임대해 농사짓는다.

조합에선 원예분야 작물 생산, 가공, 판매 사업을 통해 현장실무능력을 키우고 예비청년창업농을 키운다.

멜론꽈당, 농미고, 커피에퐁단호박, 해이유하이 4개 작목반을 운영하며 각각 멜론, 토마토, 단호박, 고구마, 화훼작물을 재배한다.

12일 전북대 건지광장에서 가진 행사에선 멜론꽈당이 재배하고 수확한 멜론을 알리고 팔았다.

이준구 전북대 영농창업특성화사업단 부단장은 “원예협동조합은 전북대가 청년창업을 적극 지원함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최동근 참여 교수는 “농업의 미래는 청년창업농에 달려있기 때문에 이들을 발굴, 양성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더운 여름 누구보다 의미 있는 땀방울을 흘린 학생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회윤 멜론꽈당 작목반장은 “원예협동조합 설립 이래 첫 홍보와 판매행사를 가져 감회가 남다르다”며 “뜨거운 여름, 농업에 대한 열정으로 땀 흘린 작목반원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