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중소기업중앙회-삼성전자 등 7개 기관...‘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제조혁신 가속화

기사승인 2019.08.13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와 중소기업중앙회, 삼성전자 등 7개 기관이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현장에 모여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등 제조혁신 가속화를 다짐했다.
도는 13일 완주산업단지에 소재한 대륜산업(대표 이주협)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기업, 유관기관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5월 ‘제조현장 스마트화 비전제시 및 기업·유관기관 현장 간담회’에 이은 이번 행사는 민관이 함께하는 지역 주도의 자율적 스마트 공장 확산 체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상당한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한 동반성장과 더불어 상생형 스마트공장 모델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대기업이 가진 경험·노하우·기술 등을 중소기업과 공유·협업하면, 정부와 지자체가 이후 지원을 취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대기업의 제조현장 혁신역량이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에게 확산돼 실질적 도움이 이뤄지게 되는 구조를 갖고 있다.
이날 도를 포함한 7개 업무협약 기관은 도내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위해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5개 주요 협력과제 이행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구체적 협력 과제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공동 추진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전문 인력 양성 및 정책자금(융자) 지원 ▲수요기업 사전진단 및 분석 지원 ▲사업홍보 및 성과확산 등이다.
도는 하반기 시·군 순회설명회를 통해 더 많은 기업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공장 배움터 설립 등 제조업 스마트화 여건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종호 삼성전자 사장은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내년까지 매년 500곳씩 3500개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지만 전북은 100여 곳으로 전국적으로 볼 때 참여가 적다”면서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전북의 많은 중소기업이 사업에 참여해 주길 바라는 동시에 삼성전자는 사회공헌 차원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스마트공장 구축 뿐 아니라 마케팅과 판로 지원에도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북은 다른 지역에 비해 제조업이 약해 체질강화와 산업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고 이런 측면에서 스마트공장이 유효하다”며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중소기업들이 실질적 혜택을 볼 수 있게 도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