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건강기능·가공성 으뜸 ‘도담쌀’

기사승인 2019.08.13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18일 ‘쌀의 날' 앞두고 소비 경향 맞춤품종 소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오는 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최근 달라진 쌀 소비 경향에 맞는 품종들을 소개했다.


13일 농진청에 따르면, 한자 '쌀 미(米)'를 풀어 ' 八·十·八(8·10·8)’로 표기하면 8월 18일이 되는데 여기에 ‘여든여덟 번 농부의 손길을 거쳐야 쌀이 된다’는 의미를 더해 ‘쌀의 날’이 정해졌다.


농진청에서는 이와 관련해 우리 쌀의 경쟁력을 키워 소비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쌀 품종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까지 밥맛, 외관, 도정 특성, 내재해성 등 엄격한 기준에 따라 육성된 최고품질 쌀18품종을 개발했으며, '삼광'을 비롯해 '영호진미', '하이아미', '해품', '해담쌀', '현품', '진수미', '예찬', '해들' 등이 있다.


경기도의 경우, 수요자가 품종 개발에 참여하는 시스템(SPP) 도입으로 '고시히까리'와 '추청'을 대체할 품종인 '해들'과 '알찬미'를 개발해 보급 중이다.


건강 기능성을 강화하고 가공성을 높인 품종도 개발되고 있는데 '도담쌀'은 저항전분과 식이섬유가 많아 다이어트용으로 알맞고, 쌀국수나 쌀과자, 선식 등 가공식품에도 이용되고 있다.


아울러,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쌀알 모양도 다양화하고 있다. 세계 시장에서 알맹이가 긴 자포니카 쌀 수요가 점차 늘고 있는 것을 반영, 밥맛이 차지면서도 쌀알이 길어 수출용 쌀로 알맞은 자포니카 우량계통 '전주625호'를 개발하기도 했다.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차별화와 다양성의 시대에 맞춤 연구를 해 수요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가공·기능성 및 고품질의 쌀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minihong2503@

 

홍민희 기자 minihong250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