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내 일본 무역규제 피해 326억 추경지원

ad35

기사승인 2019.08.1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진공, 5580억원 정책자금 투입 반도체·디스플레이 집중 도움 관련 핵심소재·부품 생산업체 연구개발과 시설투자 등도 촉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이 5,580억 원 규모의 중소벤처기업 정책자금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예산)을 지원할 예정인 가운데, 전북지역에는 326억 원의 자금 신청을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일본 무역규제 극복 지원과 시설투자 기업 및 일자리 창출기업 등에 집중 될 예정이다.


전북본부는 이번 예산을 일본 무역 규제에 대응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피해 예상 업종 영위기업에 집중 지원하는 한편, 무역규제 품목관련 핵심 소재·부품 생산기업의 연구개발 및 설비증설에 필요한 시설투자 및 개발기술사업화, 긴급유동성 지원을 위해 융자한도 등 지원조건을 개선해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내수시장 활성화와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혁신성장기업(업력 7년 이상)의 시설투자 융자한도를 100억 원 규모로 확대해 대규모 시설투자를 촉진하고, 3년 연속 일자리 증가 기업, 청년근로자 30% 이상 고용기업 등 일자리창출에 기여하는 창업기업도 지원한다.


아울러, 중진공 직접대출 담보부 5억 원 이하, 직접대출 신용 2억 원 이하 등에 대해서는 지원결정 절차를 간소화해 영업일 10일 이내에 자금지원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의 52%가 이번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해 대응준비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 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에 따르면 과반 이상은 별도의 준비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고, 충분하게 준비되어 있다는 업체는 9.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엔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에 달했으며, 영향을 받는 시기도 3개월 이내가 36.3%, 4개월에서 1년 이내가 26.7%로 나타나 1년 안에 무역분쟁에 대한 영향을 받는 비율이 63%에 달했다.


이상직 이사장은 "무역 규제와 내수 침체로 경영애로를 겪는 중소벤처기업에게 적기에 정책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9월까지 추경예산의 80% 이상을 신속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책자금 신청을 희망하는 기업은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자가진단을 받고 방문 상담을 예약하면 되며, 문의처는 중소기업통합콜센터 국번 없이 1357로 문의하면 된다. /홍민희기자·minihong2503@

홍민희 기자 minihong250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