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역사의 아픔 잊지 않고 기억”

기사승인 2019.08.1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선수단, 광복절 기념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위한 ‘희망나비 팔찌’ 착용 눈길

   
 

  전북현대가 역사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희망을 키운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희망을 전하기 위해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했다.
  ‘희망나비 팔찌’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 상품으로 수익금은 할머니들의 삶의 터전인 ‘나눔의 집’과 추모공원 사업을 위해 사용된다.
  전북 선수단은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하며 많은 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지울 수 없는 아픔을 함께 나누고 역사의 눈물을 잊지 않기를 바랐다.
  또한 선수단은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를 위해 ‘나눔의 집’에 815만원을 기부해 따뜻한 희망을 전하기로 했다.
  주장 이동국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상처와 아픔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한다”며 “우리의 이 작은 행동으로 많은 분들이 동참해 할머니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과의 K리그 1 26라운드 경기에서도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에스코트 키즈, 구단 관계자 등이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할 계획이다.
  또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스페셜 입장 티켓을 제작하고 태극기 클래퍼 1만개를 준비해 입장하는 팬들에게 나눠준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