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2학년도수능’ 국어·수학에 선택과목 도입

ad35

기사승인 2019.08.12  

공유
default_news_ad1

- EBS 연계율 70% →50% 낮춰

현재 고1이 치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국어와 수학은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바꾸고 사회‧과학탐구 과목은 계열 구분 없이 택한다.

교육부가 12일 발표한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은 공론화 과정과 2015교육과정 방향에 따라 지난해 8월 확정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방안’을 따른다.

수능 계획을 보면 국어, 수학은 공통+선택과목(택1)으로 나누고 문항비중은 공통 75%, 선택 25%로 한다. 두 영역 등급의 경우 공통과목을 이용해 선택과목 점수를 조정한 뒤 부여한다.

사회‧과학탐구는 문이과 구분 없이 17개 과목 중 최대 2과목까지 치를 수 있다. 제2외국어/한문은 절대평가로 바꾸고 EBS 연계율은 70%에서 50%로 줄인다.

한국사와 탐구 시험 시 두 영역 답안지를 따로 제공하는 것도 바뀐 부분. 답안지를 같이 쓰다 보니 실수가 잦은 등 응시위반이 꾸준히 발생해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달라진 수능에 적응하도록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내년 5월 예시 문항을 내놓을 예정이다. 유형이 나와 봐야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등 정확한 전략을 짤 수 있다”며 “일부대학은 탐구 영역 중 필수과목을 발 빠르게 밝힌 만큼 원하는 대학과 학과에 맞게 준비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2022학년도 수능은 2021년 11월 18일 시행하고 성적은 같은 해 12월 10일 통보한다. 시행기본계획은 2021년 3월 알린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