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원시,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

기사승인 2019.08.12  

공유
default_news_ad1

남원시가 폭염 취약계층인 독거노인과 기초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12일부터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에 들어갔다.

집보다 편안하고 시원한 휴식공간 및 잠자리를 제공함으로써 독거노인 등이 더운 여름날 홀로 집에서 지내지 않고 마을 주민들과 함께 함으로써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야간 무더위쉼터’는 관내 23개 읍면동 경로당 중 취약계층의 접근이 용이하고 이용이 많은 25개소로 한정했다. 편안한 휴식을 위해 여름용 이불세트와 쿨링패드, 생수 등이 제공된다.

또한 쉼터 내에 있는 에어컨을 야간에도 가동해 쾌적한 상태에서 열대야를 피할 수 있도록 했다.

오후 8시부터 다음달 아침 8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운영기한은 오는 9월말까지다.

남원시는 각 읍면동과 이·통장, 경로회장, 재난도우미 등을 통해 ‘야간 무더위쉼터’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현수막과 배너, 전광판, 시정 홍보판 등 홍보물을 통해서도 적극 홍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폭염특보 발령이나 열대야가 시작되면 집에서 생활하기가 힘든 폭염 취약계층은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가까운 경로당을 찾아 더위를 피하면 된다”면서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적의 상태로 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남원시는 지난 5월부터 ‘폭염TF팀’을 구성해 특보 단계별로 상황에 맞는 대응조치를 취하고 있다.

취약계층 및 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 확인과 상황관리를 추진하는 한편, 소방서·건설과·안전재난과 등 관계 부서에서는 주요 도로에 대한 살수작업으로 폭염 저감에 나서고 있다.

재난도우미인 지역자율방재단의 폭염 피해예방 홍보 캠페인 활동과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및 방문건강관리사의 취약계층 방문 건강관리 활동은 하루도 빠짐없이 추진하고 있다. 또한 23개 읍면동별로 모정·경로당 간담회를 추진해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비닐하우스나 영농작업장을 찾아가 폭염 행동요령 등을 안내하고 있다.

이밖에 여름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을 위해 물방개 워터파크와 백두대간 워터파크를 가동함으로써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김수현 기자 ksh5351@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