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교육위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고강도 질의 “전주 명문고 왜 없애려하나” 비판 목소리

기사승인 2019.06.26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취소와 관련, 지역 정치권의 비판의 목소리가 이제 여의도 국회로까지 번져가고 있다.

국회 교육위는 26일 오후 3시부터 전체회의를 속개하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승환 전북교육감 등이 출석한 가운데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가 적절했는지 등의 여부를 놓고 강도 높은 질의를 이어갔다.

먼저, 상산고 재지정 취소에 대해 반대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다른 시도 교육청은 자사고 재지정 평가 기준점이 70점인데 왜 전북만 80점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김 교육감은“지난 2015년 평가에서 일반고인 전주 해성고도 70점이 넘었는데 상산고는 자사고로 그 정도 점수는 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이미 답(상산고 재지정 취소)이 정해져 있다. 잘 운영되고 있는 상산고를 현 정부에서 적폐 취급하는 것 아니냐”면서 “이번 평가는 자사고 폐지 기준으로 평가한, 교육 독재적 발상”이라며 날을 세웠다.

최근 한국당을 탈당한 홍문종의원은"서울에서는 전주에는 상산고 밖에 없다고 한다. 다시말해 상산고는 전주를 상징하는 최고의 명문인데 왜 자사고 취소를 결정했는지 이해할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정운천(전주을)의원은 이날 교육위 전체 회의에 앞서 유 부총리를 만나 “전북교육청의 독단적이고 부당한 평가에 대해 합리적인 결정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형평성과 공정성을 무시한 채 강행된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에 대한 최종 결정 권한이 교육부에 있는 만큼 유 부총리가 공정하게 평가해 부동의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 부총리는 “교육청의 운영 평가 기준과 방식, 적법성 등을 면밀하게 살피고 정해진 절차와 법적 근거에 따라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자사고 취소 결정 동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답변했다.

정 의원은 현재 동료의원들에게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 동의 절차를 밟고 있다. 현재까지 80명 넘게 동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부동의 요구서는 7월 초 유은혜 부총리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