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종회 국회의원, ‘한농대 분할시도 저지’ 1인 시위 펼쳐

ad35

기사승인 2019.06.20  

공유
default_news_ad1

- 허태웅 한농대 총장과 1시간 면담, 지난 1월 허총장의 “한농대 분교 없다” 의지 재차 확인

   
 

민주평화당 김종회(김제.부안)의원이 이른바 '한국농수산대학(이하 한농대) 분할 음모'를 저지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쳐가고 있다.

먼저, 김 의원은 20일 오전 한국농수산대를 찾아 ‘한국농수산대학 분할시도 분쇄!’ ‘한국농수산대학 멀티캠퍼스화 결사반대!’ ‘전북 소재지법 제정!’ 내용을 담은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자유한국당 최교일(영주.문경.예천)의원이 지난 12일 한농대를 타 지역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 개정안’을 발의하자 김 의원이 이를 무력화하기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선 것.

김 의원은 지난 19일 한농대 소재지와 관련한 불필요한 논쟁을 종식시키기 위해 한농대 소재지를 전북으로 명시한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개정안을 발의하며 맞불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김 의원은 “한농대 분할은 농생명허브를 지향하는 전북혁신도시를 송두리째 붕괴시키는 일이자 200만 전북도민에 대한 전면전 선포이며 도발행위”라며“한농대 분할의 분자도 나오지 않을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1인 시위를 끝낸 김 의원은 이어 한농대 허태웅 총장과 1시간 가량 면담을 가졌다. 지난 1월 ‘타 지역에 제2, 제3의 캠퍼스를 짓는 일은 없다’라는 허 총장의 의지를 재차 확인하기 위한 자리였던 것.

김 의원은 “올 7월 실시 예정인 ‘청년농 육성 및 한농대 발전방안 용역’은 어떠한 경우라도 전북권 내에서 한농대를 확대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했으며, 이에 대해 허 총장은 “한농대 분할 및 쪼개기는 절대 없다”면서“대한민국 농업 농촌을 지키는 역군을 육성하는 한농대 본연의 역할에 충실 하겠다”고 답변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