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부 세종학당(원광글로벌교육센터), 제6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ad35

기사승인 2019.06.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필 수교 70주년 맞이 한국과 필리핀 문화를 알리는 열띤 경연의 장 마련

원광보건대학교(총장 김인종) 원광글로벌교육센터 세부 세종학당이 ‘제6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는 한국-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이해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세부 분관 엄원재 총영사를 비롯한 세부 한인회, KEPCO SPC, 우리웰스은행, 아시아나 · 진에어 · 제주항공 · 티웨이항공 세부지점, 산칼로스대학교, 세인트테레사대학교, 베네딕토대학교, 제이파크 리조트, 마리바고 블루워터 리조트 등 현지 주요 인사들과 세종학당 수강생 및 한국인 등 약 120여 명이 참석했다.

세종학당재단은 학습자들의 한국어 학습 의욕 고취와 한국문화로 소통하는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한국어말하기대회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한국의 지역문화 - 전주가 있어 특별한 한국’과 ‘자국문화 VS 한국문화’를 주제로 총 14명의 세종학당 학습자들이 참가했으며, 열띤 경연 끝에 ‘리간 크리스텔’씨가 ‘나의 꿈의 여행지 전주’라는 제목으로 중급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또 ‘히넬 안젤리카 마리에’씨는 ‘필리핀 문화와 한국 문화’에 대한 내용으로 초급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히 ‘리간 크리스텔’ 씨는 4번 도전 끝에 최우수상 수상과 더불어 한국 방문의 기회를 얻게 되어 많은 학습자들에게 ‘노력하면 된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었으며, 참가자 모두 다양한 주제와 유창한 실력으로 수준 있는 경연을 보여줬다.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세부 분관 엄원재 총영사는 “이번 행사는 한국어 실력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필리핀인에게 큰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서로의 언어를 배우고자 함은 상대국가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필수 요건이며, 이는 추후 양국의 우호 관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 전했다.

/익산=김익길기자·kimtop1210@

김익길 기자 kimtop121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