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정치권 "한농대 분교 법안 철회하라"

ad35

기사승인 2019.06.17  

공유
default_news_ad1

- 영남권 설치 움직임 반발 확산 도의회 “혁신도시 흔들기 분노” 평화당 "발전가능성 싹자르기" 민주당 “총선겨냥 정치적 술수”

한국농수산대학 분교를 설치할 수 있는 법안이 발의되자 전북지역 정치권이 법안 철회를 촉구하는 등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17일 전북도의회 소속 39명 전체 의원은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농대가 전북에 뿌리를 내리기도 전에 일부 세력이 전북혁신도시 흔들기로 도민을 분노하게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검토할 가치도 없는 한농대 분교 논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농식품부가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전북 출신의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김종회, 조배숙, 김광수의원, 박주현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농대 분할 시도는 대한민국 농생명 허브를 지향하는 전북혁신도시의 지속 발전 가능성과 싹을 자르려는 모략이며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경북 출신 일부 의원들이 ‘멀티캠퍼스’라는 그럴듯한 포장으로 분할을 주장해왔던 점을 감안하면 한농대를 경북지역에 설치하겠다는 음모가 이번 개정안을 통해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농대 접근성 개선과 지역별 농수산 인력 추가 양성은 정원이나 학과를 늘리거나 전형을 보완하면 된다”며 “혁신도시 존립을 위협하고 국가 균형발전 근간을 뒤흔드는 개정안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임위 단계부터 상정을 못하도록 원천 봉쇄하거나 부결시켜 무력화하겠다”며 전국 농민단체 등과 연대해 법안을 봉쇄하는 등 법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의 한국농수산대학 분교 주장은 지역 불균형을 부추기는 정치적 꼼수라고 단정하고 도민과 함께 강력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이번 사태는 정부 차원의 입장이 명확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21대 총선을 앞둔 지역 여론의 지지를 얻기 위한 정치적 술수라고 판단한다”며 “민주당 전북도당은 지역 갈등과 국가 불균형을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의 행태에 전북도민과 기필코 저지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북도는 지난 14일 한국농수산대학 분교 주장과 관련해 대통령 지역공약 1호인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와 핵심정책인 혁신도시 시즌 2의 성공을 위해 한농대의 역할 확대가 요구되는 시점에서 다른 지역에 분교를 설치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법안 반대를 분명히 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