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목재산업 관련 8개 기업, 전북대에 장학금·도서 기증

기사승인 2019.06.17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에 있는 목재 산업 관련 8개 기업이 전북대 목재응용과학과 학생들에게 장학금과 도서 등을 기증했다.

장학금 1천 60만 원을 출연한 기업은 ㈜해성팀버(대표 조용현)를 비롯해 현대제재소(대표 박창희), (주)천양P&B(대표 최영재), 나사렛목재산업(대표 최용곤), (주)럭키목재(대표 남송희), (유)태진목재(대표 황만수), ㈜행복홈우드테크(대표 문명철), 태평양연구소(소장 권주혁)다.

8곳 대표들은 14일 김동원 전북대 총장과 이양수 목재응용과학과장을 만나 전달식을 갖고, 대학 시설과 도서관을 둘러봤다.

전달식에서 ㈜해성팀버 조용현 대표는 “목재응용과학과 학생들이 대학에서 배운 학문으로 목재산업 발전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장학금을 받은 이들이 학교 졸업 뒤 사회 각 분야에서 목재산업을 활성화하고 전통을 이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양수 학과장은 “이번 전달은 학생들에게 몸담은 학과에 대한 또 다른 자부심으로 다가올 것”이라며 “지속적인 산학연계를 통해 교류를 확대하고 우수학생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기금은 전북대 해당학과 연구 역량 강화와 우수 학생 장학금으로 쓸 예정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