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출신 인사들의 역할

ad35

기사승인 2019.05.16  

공유
default_news_ad1

/송성환 전라북도의회 의장


문재인 정부 들어 전북 출신 장관 및 공공기관장이 잇따라 등용됐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등이다.
전북 출신은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장·차관과 공공기관장 등 35명이 발탁됐다. 그러나 최근 1~2년 사이 여러 이유로 절반 이상 줄었다. 다행히 2기 개각에 전북 출신 인사가 부처 장관에 입각하면서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냈던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지명자와 전북 출신인 조동호 과학기술부 장관 지명자의 낙마는 큰 아쉬움이 남는다.
 역대 정부의 전북 출신 인사 홀대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당시 9%대에 달하던 차관급 이상 전북 출신 인사 비중은 이명박 정부 들어 4.3%로 낮아진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는 3.4%까지 떨어졌다. 문재인 정부에선 전북 출신 인사의 고위직 비율이 역대 정부에 비하면 가장 많다.
고위직에 올라갈수록 지역에 대한 애정이 커지고 파워도 배가된다. 전북 출신 인사의 정부 고위직 발탁 여부에 대한 기대감은 중요한 현안사업 추진에 따른 지역발전이라는 열망 때문이다. 이들이 정부 부처 고위직에 있을 때 ‘전북’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일말의 희망을 갖게 한다.
과거 박근혜 정부 시절 ‘전북’은 인사와 정책뿐만 아니라 예산에서 차별 받았다. 특히 무장관, 대통령 공약사업 미추진 등 홀대도 심했다. 때문에 문재인 정부 개각에 전북 출신 인사들이 중용된 점은 큰 의미가 있다. 물론 이들이 특정 지역만을 위한 정책을 펼치거나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 적어도 ‘전북’을 배제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문제는 이들의 고향사랑 의지다. 제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역임한 정세균 국회의원은 “전북 출신 인사가 어느 곳에 가서 어떤 자리를 차지하느냐가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전북발전을 위해서 무슨 일을 하고 어떤 역량을 보여 줄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또한 “정부 고위직에 발탁됐다는 이유로 박수를 보내고 끝낼 일이 아니라 전북을 위해 업적을 남겨야 한다”고도 했다. 실제 정세균 의원은 제9대 산업자원부장관, 국회 예결위원회 간사 등을 맡았을 때 새만금사업과 KIST 전주분원 설치로 기초연구기관이 전북에 둥지를 트는 계기를 마련하고 탄소산업 등 전북의 미래먹거리를 만드는 데 일조했다. 뿐만 아니라 전주 한옥마을 예산 100억원을 확보해 전북문화관광 1번지로 발돋움하는 기반을 닦는 등 전북의 현안사업을 챙겼던 일화가 있다.
그 동안 전북출신 공공기관장은 물론 정부 장차관급 내에서도 무장관의 설움을 받아왔던 게 사실이다. 흔치 않는 이런 기회에 인맥을 확장하고 인적 채널을 최대한 구성해 향후 있을 여러 현안 사업들에 대응해 나갈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 이들의 애향심을 활용해 전라북도 정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계협력 사업도 발굴해야 한다.
기원전 춘추전국시대 때 제나라의 재상인 관중은 ‘100년의 계획으로 사람을 심는 것만큼 좋은 것이 없다’며 인재양성을 국가번영의 제1요소로 꼽았다. 전북 출신 고위직 인사가 적지 않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전북 인사들의 약진은 그 의미가 크다. 그러나 고위직에 등용됐다고 박수만 보내고 받을 것이 아니라 지역의 미래와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업적을 남기는 애향심 발휘가 절실하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