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기사승인 2019.05.14  

공유
default_news_ad1
   
 

바른미래당 정운천(전주을)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세계가 인정한 국내 원자력 산업 생태계의 유지와 110여기의 신규 건설 물량이 있는 세계 원전수출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 의원은 그동안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이자, 최고의 원천기술인 원전을 지키고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를 살려내기 위해 차세대 신규 원전 지역에 ‘원전수출전략지구 지정’을 주장했다. 다시 말해 아파트를 분양 할 때 모델하우스를 짓듯이, 우리가 가진 최고의 원천기술을 전 세계에 세일즈하기 위해 ‘원천기술 모델하우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과 관련해 직접 용역을 요청하는 등 우리나라 원전 산업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자원빈국인 우리나라가 수십년 만에 선진국 수준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배경에는 원자력 기술의 성공적 자립을 통한 안정적 전력공급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원전 수출이라는 신성장 동력을 개척했으며, 전 세계 원전시장 진출을 위해 ‘원전수출전략지구’ 조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정 의원은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한 위대한 노력이 문재인 정부에서 사장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 참으로 가슴 아픈 현실”이라며, “원전종사자들이 국익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피 땀 흘려 얻은 세계 최고의 원천기술이 제대로 빛을 볼 수 있도록 원전 수출전략지구를 반드시 조성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해 원전 수출전략지구를 지정할 수 있는 ‘원자력 진흥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