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NH농협은행 전북본부, ‘착한론’ 200억 조기 소진

ad35

기사승인 2019.04.15  

공유
default_news_ad1

- - 출시 2개월 만에 소진

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지난 2월 전북도와 협약, 10억 원을 출연해 출시한 '착한론'이 1%대의 금리와 중도상환수수료 면제혜택으로 인기를 끌면서 출시 2달 만에 200억 원이 조기 소진됐다고 15일 밝혔다.

예상보다 빠른 소진으로 '착한론'을 이용하지 못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최저임금보장 경영애로기업 및 위기지역 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대상자는 일자리 안정자금을 수급 중인 중소기업, 최저임금 준수 근로자를 1개월 이상 고용하거나 고용위기지역 소재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며 지원한도는 각각 최대 1억 원, 7천만 원이다.
 
김장근 본부장은 "지역과 함께하는 금융기관으로서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최고의 금융서비스로 전북경제를 살리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