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익산시청 펜싱팀 ‘전국 최강’··· 여 사브르 단체전 ‘금’

ad35

기사승인 2019.04.15  

공유
default_news_ad1

- 회장배 전국선수권대회 김지연, 개인전 ‘은메달’

익산시청 펜싱팀이 한국실업펜싱연맹회장배 전국남여펜싱선수권대회에서 금 1개와 은1개를 획득하며 여전히 국내 최강의 면모를 과시했다.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펜싱선수단 여자 사브르팀이 지난 13일까지 경기도 화성에서 펼쳐진 제21회 한국실업펜싱연맹회장배 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금메달, 개인전에서 김지연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선수단은 단체전 8강 경기에서 양구군청팀을 45-38로 4강전에서 전남도청팀을 45-39로 이기고 결승전에 올랐으며 결승에서 안산시청팀을 45-38로 물리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개인전에 참가한 김지연 선수도 4강전에서 전남도청 이슬 선수를 15-7로 이기고 결승에 올랐으며 서울시청 윤지수 선수와 접전 끝에 13-15으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익산시청 선수단은 3월에 개최된 제48회 회장배 전국남여종별펜싱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 금1, 단체전 은1개를 획득한 후 연이어 국내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며 여자 사브르의 국내 최강임을 입증했다.

정헌율 시장은 “여자 사브르팀이 올해도 국내 최강의 면모를 보여주며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며 “올해 남은 경기에서도 선수들이 부상없이 끝까지 실력을 발휘해 익산의 명성을 높여달라”고 당부했다.

/익산=김종순기자.soon@

 

김종순 기자 soonkim2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