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원시, 전국 공무원 '춘향골 탐방교육' 호평

ad35

기사승인 2019.04.15  

공유
default_news_ad1

남원시가 중앙부처 및 전국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춘향골 남원탐방교육 ‘남원다(多)움을 말하다’가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실시하고 있는 춘향골 남원탐방교육은 남원시의 풍부한 문화·역사·관광·생태자원을 알려 관광소득으로 유도하고, 힐링 에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으로 공직자들에게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진행하는 올해 1차 춘향골 남원탐방교육에는 전국에서 31명이 참여해 남원의 역사문화관광지를 둘러보고 체험하고 있다.

교육 첫날인 15일에는 남원의 관광랜드마크인 광한루원과 만인의총, 춘향테마파크를 둘러보며 천년남원의 문화와 역사를 체험했다.

이어 2017년 ‘한국관광의 별’을 수상한 전통한옥호텔 남원예촌에서 숙박하면서 한옥의 아름다움과 그윽한 향기를 직접 만끽했다.

교육생들은 16~17일에는 ▲지리산둘레길 ▲국악의 성지 ▲지리산허브밸리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혼불문학관 등 남원의 아름다운 역사와 문화자원을 둘러보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첫날 탐방교육에 참가한 교육생들은 “남원예촌, 광한루원, 춘향테마파크, 전통음식 등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에 온 기분이다”며 “춘향골의 맛과 멋, 소리가 어머니의 품처럼 포근하게 느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원시 류흥성 총무과장은 “춘향과 몽룡이 사랑을 꽃피운 사랑의 도시, 판소리 동편제의 발상지, 왜구를 토벌한 황산대첩지, 1500여년 전 화려한 철기를 꽃피운 가야유적지 등 역사·문화유적을 알려 문화관광도시 남원의 이미지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기자 ksh5351@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